UPDATE : 2020-10-21 18:31 (수)
'인사정보 무단제공' 삼성중공업 직원…檢, 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인사정보 무단제공' 삼성중공업 직원…檢, 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조선산업팀
  • 승인 2020.09.29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들의 개인정보를 삼성 미래전략실에 무단 제공한 혐의를 받는 삼성중공업 직원이 약식기소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0부(김도완 부장검사)는 개인정보보호법위반 혐의로 삼성중공업 인사담당 직원 이모씨를 벌금3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약식기소란 벌금 등 재산형을 내릴 수 있는 사건에 대해 검사가 별도의 재판 없이 서면심리에 의한 약식명령을 내려달라고 법원에 청구하는 것을 말한다.

이씨는 지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당시 삼성 미전실에서 파견근무를 하면서 지시를 받고 삼성중공업 전·현직 직원 2명의 개인정보를 보고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사건 수사하던 중 이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