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1 18:31 (수)
대우조선해양, 카이스트와 미래기술 전문가 양성
대우조선해양, 카이스트와 미래기술 전문가 양성
  • 조선산업팀
  • 승인 2020.09.1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이 두번째로 인도한 HMM사 초대형컨테이너선 ‘에이치엠엠 코펜하겐’호의 운항모습.(대우조선해양 제공)


 대우조선해양이 카이스트와 함께 미래기술 전문가 양성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10일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미래기술 전문가 교육’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교육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DX)을 통해 조선산업에 새로운 경영 혁신과 획기적인 생산성 향상을 꾀하기 위한 것이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은 카이스트 소프트웨어 교육의 교육과정을 도입해 각 조직에서 선발된 교육생들을 자기 조직에서 필요한 과제들을 해결하는 DX 전문가로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조선산업을 잘아는 전문가들이 조선과 미래기술을 융합하여 산업의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낸다는 것이다.

이번 교육은 인공지능(AI)기초 및 심화이론,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머싱러닝 및 딥러닝 등 디지털 분야의 다양한 지식을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또 카이스트 교수의 멘토링 아래 사업팀을 구성하고 팀별 과제까지 수행해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과정도 마련됐다. 특히 DX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모든 임직원을 대상으로 기본교육을 실시했고 부서별 DX 담당자에 대한 실무 교육도 실시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향후 미래 기술에 대한 대비가 있어야 경쟁에서 앞서갈 수 있다"며 "이러한 디지털 전환을 조선소 운영뿐만 아니라 경영전반에도 적용하고 추가 교육도 지속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