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무역업계 "해상운임 급등에 화물운송 차질…대책 마련해야"
무역업계 "해상운임 급등에 화물운송 차질…대책 마련해야"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9.17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역업계가 최근 급등한 해상운임과 관련해 정부가 수출 기업의 물류비용 안정화와 경쟁력 저하를 막기 위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건의했다.

한국무역협회는 최근 해상운임 동향에 대한 무역업계 의견을 담은 건의서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에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해상운송 항로의 운임 수준을 나타내는 상하이컨테이너운임종합지수(SCFI)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8.5% 상승했다. 2분기에는 16.3%, 7월과 8월 두 달 간은 37.4% 각각 올라 급격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미국 항로의 경우 7월∼8월 두 달은 지난해 동기대비 72.6%나 급등했다. 우리나라의 수출 컨테이너 물동량 비중이 높은 동남아(비중 24%), 유럽연합(10.4%), 일본(6.4%) 등 항로의 운임도 상승하는 추세다.

무역협회는 이번 해상운임 급등의 원인으로 Δ상반기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교역 부진에 따른 선사들의 운용 선박 수 축소 Δ선사들의 수익 증대를 위한 선박 추가공급 지연 Δ중국발 물동량 급증에 따른 선박 공급의 중국 쏠림현상 등을 지목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일부 대형 선사들이 높은 프리미엄(추가 운임)이 형성된 중국발 화물 운송을 위해 국내 수출기업과 장기 운송계약을 맺은 선박까지 중국에 우선 배치하고 있어 화물 운송에 차질이 크다"고 말했다.

무역협회는 글로벌 선사들의 과도한 운임수취 및 일방적인 장기계약 변경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와 한국 물동량에 대한 선복 배정 유도 및 업계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국선주협회에는 선·화주 간 계약 준수, 선주의 적정 이윤 수취 등 해상운임 급등과 관련한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경용 무역협회 물류서비스실장은 "지난달 기준 우리나라 수출에서 해상운송이 차지하는 비중은 98.9%"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점에서 해상운임 급등은 수출 경쟁력 약화까지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과 선사와의 협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