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석유공사 원유유출, 해상방제 완료하고 해안방제 나서
석유공사 원유유출, 해상방제 완료하고 해안방제 나서
  • 해양환경팀
  • 승인 2020.09.17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해양경찰서(서장 박재화)는 한국석유공사 원유부이 기름 유출사고 발생에 따라 경비함정, 방제정 등 총 42척을 동원하여 해상방제작업을 지난 12일 종료하였고, 현재 해안방제 주관기관인 지자체와 함께 해안 부착유를 제거하는 등 방제작업 중에 있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2시 현재 해안방제는 지자체와 함께 방제 작업에 참여한 바 있는 민간전문가, 방제업체, 손해사정인(SCAT) 등이 울주군, 기장군에 오염된 해안지역 대부분은 어민들이 관련단체와 참여하여 '갯닦기' 작업을 통해 해안에 부착된 상당부분의 기름이 제거되었다.

다만, 울산해경은 마을 공동어장의 피해를 호소하는 어민 등의 입장을 적극 반영, 지자체 방제작업에 필요한 인력, 자재, 기술 등을 지원하고, 필요시 지자체, 해양환경공단, 방제업체 등 관계기관과 '지역방제대책협의회'를 통해 방제작업 진척사항을 점검하는 한편, 기관간 협력사항 논의를 통해 필요한 사항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