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민주노총 전북본부 "운송 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해야" 촉구
민주노총 전북본부 "운송 노동자 과로사 대책 마련해야" 촉구
  • 물류산업팀
  • 승인 2020.09.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조합원들이 14일 오후 대전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물류운송 배달노동자들의 추석연휴 물량 폭증에 따른 과로사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2020.9.14 


추석을 앞두고 배달·운송 노동자의 과로와 관련한 대책을 빠르게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는 14일 성명을 통해 "택배 회사들과 우정사업본부는 분류작업과 인원과 집배 인력을 추가 투입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과 추석이 겹쳐 50% 이상의 물량 증가를 앞두고 노동자들은 불안과 공포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연이은 과로사, 과로자살로 집배 노동자의 과중노동의 실태가 드러났지만 우정 사업본부는 추석 특송기에 또 다시 추가인력 투입 없는 현장으로 위탁택배와 집배 노동자를 몰아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20년에 확인된 것만 7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죽어나갔다"며 "지난 8월14일 노동단체 등의 거센 요구로 '택배 없는 날'이 시행됐지만, 그 이상의 대책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택배 없는 날이 실제 성사된 것에 대해 '주문 때문에 어쩔 수 없다'며 기업의 이윤 착취를 고객 탓으로 돌리고 회피했던 택배회사들의 주장은 근거가 없음이 증명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10일 국토교통부는 택배 노동과 관련한 2차 권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권고안에는 Δ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Δ휴게시설 확충 Δ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에게 불이익 금지 Δ권고안에 대한 이행 점검과 택배 사 서비스 평가 반영 등의 내용이 담겼다.

민주노총 전북지역본부는 "국토부의 2차 권고안은 최소한의 노동자 보호조치이고, 택배사와 우정사업본부는 정부 권고안을 즉각 이행해야 한다"며 "대책의 이행을 끝까지 거부하거나, 회피한다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특수고용노동자라는 위장 자영업자로 노동법의 사각지대에 내몰려 임기응변식의 대책으로 넘어가는 행태는 이제는 끝장내야 한다"며 "노동부, 국토교통부는 택배, 집배, 화물운송 노동자의 과로사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