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2-04 13:52 (금)
통영 해상서 표류 중이던 6000톤급 선박 완전 침몰(종합)
통영 해상서 표류 중이던 6000톤급 선박 완전 침몰(종합)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09.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3시51분께 경남 통영시 매물도 남쪽 57.412㎞ 해상에서 6239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에 불이 났다. A호에는 한국인 49명, 베트남인 10명, 이탈리인 1명 등 총 60명이 타고 있었다. 승선원들은 해경이 출동시킨 인근 예인선으로 옮겨 타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 (통영해경 제공) 2020.9.11


경남 통영시 인근 해상서 불이 나 표류 중이던 6000톤급 선박이 완전 침몰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12일 오후 5시42분쯤 통영시 욕지도 남방 42해리 해상(약 77.7km)에서 표류 중이던 6239톤(t)급 광케이블 부설선 A호가 완전 침몰했다고 밝혔다.

앞서 A호는 지난 11일 오전 3시 51분쯤 매물도 남쪽 57.412㎞ 해상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해경과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지난 11일 오후 1시 30분까지 진화 작업을 벌였지만 불길이 잡히지 않은 가운데 침몰 우려가 있어 살수 작업을 중단한 바 있다.

살수 작업 중단 후 매물도에서 욕지도까지 표류한 선박은 12일 오후 4시55분쯤부터 화재로 인해 선수부가 침몰하기 시작, 47분여 만인 오후 5시42분쯤 완전 침몰한 것으로 전해졌다.

A호에는 한국인 49명, 베트남인 10명, 이탈리인 1명 등 총 60명이 타고 있었다. 승선원들은 11일 오전 인근 예인선으로 옮겨 타면서 인명피해는 없었다.

통영해경은 주변 해상에 안전관리를 위해 경비함정을 증가 배치해 2차사고 대비 및 해양오염에 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