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인천항 200만TEU 돌파…신규항로 유치 효과
인천항 200만TEU 돌파…신규항로 유치 효과
  • 항만산업팀
  • 승인 2020.09.1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컨테이너 월별 처리량이 3개월 연속(5월~7월) 신기록을 갱신한데 이어 가장 빨리 200만TEU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전년도에 비해 9일 빠른 지난 8월 19일 200만TEU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2013년 12월 6일 최초로 200만TEU를 기록한 뒤 매년 물동량이 증가해,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9월 2일, 8월 28일에 200만TEU를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그 전년도와 동일한 날짜에 200만TEU를 돌파했으나, 올해는 8월 19일에 200만TEU를 넘으면서 달성시기를 9일이나 단축했다.

물동량이 증가한 주요 원인으로는 컨테이너 전체 물동량 처리비중의 78%를 차지하는 중국, 베트남, 국내 타항 물동량의 증가와 함께 올해 신규항로 5개 유치로 동남아 지역간 서비스 범위와 빈도가 확대된 것이 도움이 된 것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5월부터 재개 중인 미주항로가 The Alliance*에 의해 운영되고 선박도 대형화되면서 안정적인 화물유치가 가능해진 영향도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공사는 하반기에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온라인 포트마케팅 등 비대면 마케팅 노력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올해 중국 및 동남아 항로서비스가 더욱 강화되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가 예상된다”면서, “물동량 증대와 더불어 더 많은 고객이 물류비용 절감과 질 높은 항만물류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