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민간해양구조대 맹활약…안전망 구축 강화
민간해양구조대 맹활약…안전망 구축 강화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09.11 0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민간해양구조대원은 활동 해역에 대한 이해가 깊고 지역 사정에 정통한 민간 선박 운항자, 무인기 운용자 등으로 구성되며, 현재 전국 총 5000여 명이 활동 중이다.

최근 3년간 민간 세력이 구조한 선박은 총 2190척으로, 전체 구조 실적의 21%에 이른다.

해양경찰청은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중요성을 감안해 올해 7000명 수준으로 확대 모집할 방침이다.

또한, 주로 사고 발생 시 합동 수색 구조의 역할을 맡았던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역할을 확대해, 해양사고 예방 활동에도 함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제8호 태풍 ‘바비’부터 제10호 ‘하이선’에 이르기까지 태풍 내습 시에 민간해양구조대원 총 287명이 예방순찰 활동에 참여해, 선박 안전점검 1만153척, 사고 위험 장소 등 점검 376개소, 계도 활동 790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태풍 예비특보 발효 시 항·포구에 정박 중인 선박의 침수나 침몰 등 사고 예방을 위해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선박 계류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사고 예방을 위한 계도 활동을 벌였다.

이와 함께 해양공사현장 등 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장소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태풍 ‘바비’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세력을 떨치던 지난 달 26일 전남 강진군 마량면 원마항에서 민간해양구조대원 2명이 순찰 중 표류 어선을 발견하고,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안전 조치했다.

해양경찰청 김언호 수색구조과장은 “사고 위험요소 등 해당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함께 합동 순찰을 실시해 태풍 피해 최소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긴밀한 협력 관계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