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시민단체, 부산시· 해수부에 ‘운촌 마리나’ 반대 성명서 전달
시민단체, 부산시· 해수부에 ‘운촌 마리나’ 반대 성명서 전달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9.1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부산미래공익비전연구소를 포함한 부·울·경 16개 시민단체는 부산시와 해수부를 상대로 '운촌 마리나 사업'에 대한 지역사회 반대 목소리를 담은 성명서를 우편으로 발송했다.2020.09.10.(부산미래공익비전연구소 제공) 

부산 해운대구가 동백섬 일대 운촌 마리나 조성사업에 대한 반대의견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한 가운데, 시민단체도 해양수산부와 부산시에 사업 반대 성명서를 전달했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8월6일 해운대구는 운촌 마리나 조성사업이 환경훼손과 공공재 사유화 등 여러 부작용을 이유로 해수부에 사업 반대의견을 전달했다.

그러나 사업에 대한 최종결정권은 해수부에 있기 때문에 구의 의견이 얼마나 반영될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10일 부산미래공익비전연구소를 포함한 부·울·경 16개 시민단체는 해수부를 상대로 지역사회의 반대 목소리를 담은 성명서를 우편으로 발송했다.

구와 지역사회의 마리나 조성 사업 반대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달라는 취지다.

미래공익비전연구소 외 15개 시민단체가 지난달부터 온·오프라인 서명운동을 통해 받은 526명의 반대 서명도 함께 전달됐다.

성명서에는 운촌항 자연경관 훼손, 사기업의 공공재 사유화, 주민 생활환경 파괴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겼다.

운촌항은 하천과 연결돼 있는 좁은 만인데 마리나 조성을 위해 방파제를 만들고, 많은 요트가 계류하게 되면 물의 흐름이 막혀 수질오염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또 사기업인 삼미 컨소시엄이 운촌항에 마리나 사업을 하는 것은 결국 공공재를 사유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기업이 동백섬일대를 독점적인 영업장으로 사용하게 되면, 결국 일반시민들의 접근이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2015년 8월 해수부와 삼미 컨소시엄은 협의를 통해 국비 289억원, 민간자본 547억원을 투입해 마리나를 조성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 또한 사기업의 사업에 국비가 들어가는 것은 특혜라는 지적도 있다.

마지막으로 현재에도 운촌항은 수질오염과 일대 교통체증 문제가 심각한데, 여기에 마리나까지 조성되면 문제가 더 악화된다는 것이다. 피해는 인근 주민들에게 돌아가기 때문에 마리나 조성사업에 반대한다는 의견이다.

이지후 미래공익비전연구소 대표는 해수부와 함께 부산시의 책임도 강조했다. 사업에 대한 최종결정권은 해수부에 있지만, 삼미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부산시의 책임도 크다는 것이다.

이지후 대표는 “부산시가 운촌 마리나 조성사업에 대한 책임의식을 가지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서명지 원본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코로나로 인해 서명운동을 오프라인으로 진행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끝까지 반대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운촌항 마리나 조성 사업은 사업 우선 협상 대상자인 삼미 컨소시엄이 해운대구 우동 747번지 동백섬 일원인 12만4085㎡ 부지(해상 7만8881㎡, 육상 4만5204㎡)에 요트가 계류할 수 있는 시설, 클럽하우스 등을 건설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