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19 11:48 (토)
남해해경, 선원 유가족 장제비 지원 받지 못한 유가족 소급 지원
남해해경, 선원 유가족 장제비 지원 받지 못한 유가족 소급 지원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9.1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전경.(남해해경청 제공)


남해지방해양경찰청은 최근 3년간 해상에서 사망한 선원들의 유가족 중 장제비를 지원받지 못했던 유가족들에게 '장제비 지원 제도'를 적극 안내하고 소급해서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9일 밝혔다.

선원법이 적용되는 20톤 이상 선박에서 근무하는 선원이 업무 중 사망할 경우 유가족들은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를 통해 장제비 100만원과 장례 식장에 비치되는 조화(弔花)를 지원받을 수 있다.

최근 3년 이내 남해지방해양경찰청 관내 변사 사건 706건 중 총 63건이 장제비 지원 대상이나, 그 중 36건은 유가족들이 이러한 제도를 알지 못해 신청조차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남해해경은 한국선원복지고용센터와 협업을 통해 최근 3년 이내 유가족들에게 장제비가 소급해서 지원될 수 있도록 협의, 그동안의 미지급 건에 대해 소급 지원을 하고 있다.

남해해경 관계자는 "처음에는 가족을 잃은 지 3년이 지난 유가족 분들에게 아픈 과거를 다시 상기시키는 것은 아닌지 연락을 드리는 것이 다소 조심스러운 부분도 있었다"며 "하지만 국민의 권리를 적극 보장해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해 장제비 지원 제도를 적극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유가족 분들이 '너무 감사하다', '정말 고맙다'는 인사를 전해주셔서 업무를 추진하는데 있어 많은 보람과 가치를 느꼈다"며 "앞으로도 해양경찰은 인권수호 기관으로서 유관 기관 간 더 많은 협업을 통해 국민에게 진정으로 도움을 드리는 적극행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