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10 11:56 (월)
윤정운 부산 중구의원 "해수부 불통행정 아이들 안전 위협"
윤정운 부산 중구의원 "해수부 불통행정 아이들 안전 위협"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7.3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정운 부산 중구의원


해양수산부가 부산 중구의 한 호텔을 외국인 선원 임시격리 시설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윤정운 부산 중구의원(미래통합당)이 "해수부의 불통 행정으로 아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28일 성명을 내고 "외국인 선원 임시격리시설은 관내의 A 초등학교와 직선거리로 230m 떨어진 지점에 지정됐다. 이는 상대정화구역에서 불과 30m 벗어난 지점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상대정화구역은 학교보건법 제 6조에 규정된 지역으로, 초·중·고 교육시설의 담장으로부터 직선거리 200m 이내 지역을 말한다. 이 지역은 교육상 위생과 유해업종 등의 인·허가를 규제할 수 있다.

윤 의원은 "상대정화구역에서 감염병 요양소나 진료소를 설치할 때, 해당 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한다"며 "하지만 중구에 설치된 외국인선원 격리시설은 30m 차이 때문에 심의가 이뤄지지 않았고, 해수부에서는 지자체와 어떠한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격리시설을 지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A 초등학교뿐만 아니라 인근에 다른 초등학교도 있다"며 "더 큰 문제는 아이들이 등하교를 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선원 임시격리시설이 있는 도로를 지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수부가 불과 30m 차이라는 안일한 생각에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한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격리시설 이전에 관한 논의를 시작해 작금의 사태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지난 24일 부산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열린 대규모 항의 집회에 참석한 후 주민 대표단과 함께 해수청장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윤 의원은 "해수부가 인근 지역의 반대로 비공개에 격리시설을 재지정한 것은 수 십 년간 부산항을 품어준 중구민에게 배신한 행위와 같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