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06 14:39 (목)
부산항만공사,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물류 시스템 구축
부산항만공사,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물류 시스템 구축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7.07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개념도(부산항만공사 제공)


 부산항만공사(BPA)는 2020년 지역의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프로젝트 사업에 제안한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물류 시스템 구축'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지역의 미래를 여는 과학기술 프로젝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부산시가 지원하고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재)부산산업과학혁신원이 평가·관리하는 프로젝트로 지역의 사회·경제·산업적인 특성을 감안하고, 미래 산업 발전에 영향력이 높은 핵심기술의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능형 무인자동화 스마트물류 시스템 구축사업은 총 9개의 유관기관과 전문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부산항만공사가 총괄 주관기관을 담당하고 한국해양대학교와 부산테크노파크가 협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또 지역 내 물류·자동화·IT 전문기업인 ㈜토탈소프트뱅크, ㈜쿨스, 한성웰텍(주), ㈜유비텍, ㈜네오텍과 자율주행 전문기업인 ㈜에이다스원도 컨소시엄에 포함됐다.

사업수행기간은 총 5년으로 지역의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초 및 원천 기술을 개발하는데 3년, 사업화를 위한 R&D를 2년간 진행하며, 국비 57억 원과 시비 57억 원 등 114억 원을 지원받게 된다.

세부 연구개발 내용은 Δ항만 내 안전과 자동화를 위한 스마트 센서의 국산화 및 응용기술 Δ지능형 IoT 기반 물류센터 내 시설과 장비의 스마트화 기술 Δ블록체인/LPWA 기반의 스마트 화물통합관제 서비스 플랫폼 기술 등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컨테이너터미널 등 항만공간과 항만배후단지 내 물류센터, 국내·외 배후도시 등 수출입 물류체계와 경로를 모두 포함하고 있어, 향후 항만과 물류센터에서 운용하는 시설·장비뿐만 아니라 입출항 선박과 운송화물의 상태정보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을 확보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항만물류와 관련된 다양한 국가 R&D과제를 유치해 미래 핵심기술력 확보를 통해, 항만현장에 즉시 도입이 가능한 기술 개발을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며 "우리 공사가 항만물류부문 기술 개발에 사명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부산항을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스마트 항만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