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8 17:18 (수)
인천항만공사, 도서지역서 사회적가치 실현 나서
인천항만공사, 도서지역서 사회적가치 실현 나서
  • 항만산업팀
  • 승인 2020.06.30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 사장 최준욱)는 인천 도서지역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활동(대이작도, 28일~29일)과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맞아 해양환경정화 활동(강화도, 29일~30일)을 28일부터 30일까지 펼친다고 밝혔다.

먼저, 28일부터 29일까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섬 방문객 감소와 생활불편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서지역 주민들에게 도움되고자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IPA는 섬 주민들을 위한 소독제세트 전달, 전기공사 등 공사 직원들의 재능기부를 노사 공동으로 진행했다.

특히, 코로나19 극복 지원이라는 좋은 취지로 마련한 활동임을 감안해 수시 발열체크, 마스크 상시 착용, 소독제 사용 등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며 활동을 펼쳤다.

지난해에도 IPA는 승봉도(옹진군 자월면)와 아차도(강화군 서도면)를 비롯해 서해 여러 도서 지역에 마을 공용물품 기증, 어르신 맞춤형 도서 전달, 태양광시설 설치 등 도서 지역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에 힘써온 바 있다.

이어서, 강화도에서 29일부터 30일 양일간 ‘해양쓰레기 정화 주간’을 맞아 섬 지역의 관광자원 보전을 위한 해양 환경정화 캠페인도 함께 펼쳤다.

정부는 국내외 해양 플라스틱에 대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가적 대응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19.5)‘을 수립하여 ‘30년까지 해양 플라스틱 50%(‘22년 30%저감) 저감을 목표로 해양플라스틱의 발생·수거·처리 등 전주기적 관리, 국민 인식 제고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중이다.

‘해양쓰레기 정화 주간’은 ‘해양 플라스틱 저감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해양수산부·환경부 공동으로 정화주간(6.22.~6.28.)을 지정하여 관계 기관 등 장비·인력을 최대한 활용하여 전국의 해양쓰레기 및 하천변 쓰레기 수거 활동을 전개한다.

공사는 여름 피서철 섬 방문 맞이를 위해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강화도 주요관광지를 찾아가 자연 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해양 관광을 기원하며 생태탐방로 등 섬지역 환경정화 활동을 추진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이민호 노조위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도서지역 주민들의 생활편의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해양쓰레기 정화 주간을 맞아 해양 환경정화를 위해 노사가 함께 땀흘리는 사회공헌 활동을 추진했다”며, “노사가 협력하여 지역사회와 인천항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해양쓰레기 저감 문화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