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8-10 11:56 (월)
"창립 60주년 한국선급, 디지털·친환경 미래기술로 재도약"
"창립 60주년 한국선급, 디지털·친환경 미래기술로 재도약"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6.19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형철 회장 기념식서 미래비전에 대한 각오 밝혀
해운·조선 인재육성 및 지역사회에 기부금 전달
제공 한국선급
제공 한국선급

 

"창립 60주년인 지금, 새로운 도약의 기점으로 삼아 4차산업혁명 시대의 메카트렌드에 맞춰 디지털 선급으로 재도약을 하겠다."

이형철 한국선급(KR, 회장 이형철)은 지난 18일 부산 본사에서 열린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는 한국선급의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같은 각오를 밝혔다.

한국선급은 지난 60년 전 설립된 국내 유일의 국제선급이다. 글로벌 선급 연합체인 국제선급연합회(IACS)의 멤버로 현재 글로벌 선급 순위 7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선급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전현직 임직원들과 한국선급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업계 및 학계, 지역사회 등의 주요 인사만을 초청해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형철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60년 역사동안 세계 7위의 국제선급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각국 정부를 비롯해 해운, 조선 및 기자재 업계 등 관심과 격려 덕분"이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60주년 기념 홍보동영상을 통해 60년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전 세계 고객들과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온 축하 메세지를 전하며, 60년간 한국선급을 이끌어온 전현직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고객들의 성원에도 고마움을 전달했다.

이어 내외부 유공자를 포상하는 자리도 마련했다. 시상식에서는 외부 유공자 대표로 케이엘씨에스엠(KLCSM) 박찬민 대표이사와 안전관리우수선사를 대표하여 현대LNG해운의 최장팔 전무가 상패를 수상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생활방역이 시행되고 있는 만큼 기념식 규모를 최소화하여 기부금을 조성, 해운·조선 관련 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교육 환경 개선에 활용되도록 한국해양대학교와 목포해양대학교, 지역의 특수학교 등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밖에도 김대헌 디지털기술원장의 ‘디지털선급으로 재도약’이라는 발표를 통해 디지털선급으로 한국선급이 실현하고자 하는 미래 청사진을 제시했다. 한국선급이 추진하는 디지털선급은 선급업무 전반을 디지털 환경으로 전환하여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새로운 형태의 선급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고장진단 및 예측 기반 기술(CBM) △드론 등을 활용한 스마트 검사 기술 △3D 모델기반 설계승인 등 10가지 분야의 실용적인 디지털 기술을 개발하고, 장기적으로는 자율운항선박시대에 대비하여 해사업계와 공동으로 인공지능(AI) 기술 적용에 관한 연구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한국선급은 지난 1960년 선박검사기술 주권 확보와 우리나라 선박의 안전을 위해 故 허동식 박사와 2명의 선박검사원에 의해 최초 설립됐다. 전 세계 12개 선급만이 가입되어 있는 국제선급연합회(IACS)에 1988년에 가입하며, 세계 7위의 대한민국 유일 국제선급으로 발돋움 했다. 현재는 전 세계 66개 검사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으며, 80개 국가로부터 정부대행검사권을 수임 받아 검사 및 인증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