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08 17:18 (수)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 기술, 무상으로 민간에 이전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 기술, 무상으로 민간에 이전
  • 해양안전팀
  • 승인 2020.06.0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프린터를 활용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 개념도
3D 프린터를 활용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 개념도

 

해양수산부는 해상 선박사고로 인한 인명·환경·재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개발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을 5개 중소기업(㈜금하네이벌텍, ㈜극동선박설계, ㈜리영에스엔디, ㈜한국해사기술, ㈜해천)에 무상으로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은 해상에서 선박사고가 발생했을 때, 부력보조체 팽창을 통해 대피 가능한 시간을 확보해주는 침몰 방지‧지연 기술이다. 이와 관련된 기술은 주로 유럽을 중심으로 개발되어 왔으나, 복잡한 선내 환경에서는 부력보조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있고, 선내에 부력보조장치 구동을 위한 가스주입장치, 전력선 등의 시설이 필요해 설치 공간․비용․시간 상 제약이 크며, 설치 및 유지 보수도 어렵다는 한계점이 존재해왔다.

해양수산부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는 이러한 한계점을 보완하고자 3차원 레이저 스캐닝을 활용해 선내 공간의 특성에 맞는 부력보조체를 설계하고, 대부분의 선박이 갖고 있는 기관 등의 장치를 활용해 부력보조체를 사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새롭게 개발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은 3차원 레이저 스캐닝을 활용해 입체적인 형상으로 부력보조체를 설계 및 제작하기 때문에 각종 배관이 복잡하게 배치되어 있는 기관실 등에도 효과적인 설치가 가능하다. 또한 대부분의 선박이 갖고 있는 고정식 소화주관을 부력보조체의 가스 주입장치로 활용함으로써 설치 및 유지보수와 관련된 공간‧비용‧시간이 적게 소요된다는 장점이 있다.

성능면에서도 2018년 10월 선박 내 설치․운용 적합성을 판단하는 원칙 승인(AIP ; Approval In Principal)을 한국선급(KR)으로부터 획득하였고, 지난해 12월 2건의 국제표준화기구(ISO) 국제표준 발간에도 성공하는 등 국내외에서 기술의 우수성 등을 인정받고 있다.

해수부는 이번에 기술이전을 받은 5개 기업 뿐만 아니라 2025년까지 상용화 능력이 있는 국내외 기업들을 대상으로 추가적인 무상 기술 이전을 추진해 해상 선박사고로 인한 인명·재산·환경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해수부 유은원 해양개발과장은 “이번에 개발된 ‘선박용 부력보조시스템’이 많은 선박에서 활용되어,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안전한 바다를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