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1:16 (금)
해수부,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778억원 규모 편성
해수부,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778억원 규모 편성
  • 해양정책팀
  • 승인 2020.06.0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으로 코로나 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수산업계 지원과 한국판 뉴딜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778억원을 편성하였다고 밝혔다.

먼저 코로나 19 장기화로 피해를 입은 수산 업계 지원을 위해 수산물 할인쿠폰을 발행(210억원)하여 수산물 소비를 촉진한다. 소비 촉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수산물 할인쿠폰은 온라인,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다양한 곳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수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중국, 태국, 베트남, 일본 등 주요 수출국가의 비대면 시장 진출도 지원(51억원)한다. 수산물 수출업체가 해외 주요 홈쇼핑과 온라인 마켓에 입점하거나 판촉 프로모션 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판 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해양수산 분야 비대면·스마트 체계 구축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친환경선박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먼저, 해양공간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여 해양수산 정보를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21억원)하고, 기존에 대면으로 진행되던 선박 도면 승인 작업을 전자도면을 통한 비대면 검사신청·승인 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예산(13억원)도 편성하였다.

또한, 2021년 발주 예정인 노후 관공선 6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조기 발주(31억원)하는 예산도 포함되었다. 공공분야 친환경선박 선제 도입을 통해 국내 친환경 선박 시장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수행하는 것은 물론, 항만미세먼지 저감 등 해양 환경 개선, 노후 관공선 교체에 따른 안전 확보는 물론 지역 중소조선업계의 수주난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항만 안전 SOC 조기 구축과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을 위한 약 400억원 규모의 항만 SOC 추경안도 편성하였다. △울산 신항 남방파제 등 축조(240억원), △침수 예방을 위한 광양항 배수로 정비(20억원), △부산 감천항 태풍피해 조기 복구를 위한 시공비(77억원), △부산항 오륙도 방파제 보강 비용(45억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원양어선 안전 확보를 위한 원양어선 안전펀드 예산도 60억원 추가 편성하여 노후 원양어선 2척을 추가 대체 건조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추경안이 확정되는 즉시 기존에 마련한 코로나19 대응 지원방안과 함께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양수산 업계에 이번  지원이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