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0 11:16 (금)
울산 민주노총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정·조선소 하도급 금지 촉구"
울산 민주노총 "중대재해기업 처벌법 제정·조선소 하도급 금지 촉구"
  • 조선산업팀
  • 승인 2020.05.26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조합원들이 2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민주노총 울산본부 제공) 2020.5.25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중대재해기업 처벌법을 제정하고 조선소 다단계 하도급을 금지하라"고 25일 촉구했다.

민주노총 울산본부 노동안전보건위원회와 울산산재추방운동연합, 울산이주민센터는 이날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에서 올해만 5건의 중대재해가 발생했다"며 "잇단 중대재해로 고용노동부는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특별안전감독을 진행했으나 중대재해를 예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지난 21일 현대중공업 내 LNG 운반선에서 파이프 용접 보조작업을 하던 하청 노동자 A씨(34)가 아르곤 가스에 질식해 사망했다"며 "이 사고는 용접용 아르곤 가스를 파이프 안에 채우고 바깥쪽에서 용접한 후 파이프 안쪽 용접 부위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이프 안에 사람이 들어가는 경우 산소 및 유해가스 농도 측정, 환기 조치, 감시인 배치, 대피용 기구 비치 등 밀폐공간 내 작업 조치를 철저히 해야 함에도 안전조치는 전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파이프 내 아르곤 가스 질식사는 2012년 5월에도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부에서 발생한 적이 있다"며 "당시에도 아무런 안전조치가 없었고 명백한 사업주 과실로 인한 사망이었으나 이를 바로잡지 못해 판박이 사고가 또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들은 "현대중공업에서 467건의 중대재해가 발생했는데도 근절되지 못하는 원인은 고용노동부의 봐주기, 대기업 눈치 보기, 소극적 감독과 심각한 직무유기에 있다"며 "정부와 고용노동부는 작업중지 명령 및 해제기준과 산업안전보건법을 개정해 중대재해 발생 시 노동자를 보호하고 실질적인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