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4-09 12:01 (목)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지원 사업자로 부산테크노파크 선정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지원 사업자로 부산테크노파크 선정
  • 항만산업팀
  • 승인 2020.03.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해운항만물류업 종사자의 재취업과 업계의 우수인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실시되는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일자리 지원사업’ 시행자로 부산테크노파크를 선정했다.

국가 기간산업인 해운항만물류업의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으나, 인력 양성은 신규인력에 집중되어 있어 그간 숙련된 퇴직 인력을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올해부터 국비 20억5000만원이 투입되는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일자리 지원사업’을 신설하여 해운항만물류업계 퇴직자의 직무전환 교육과 인건비, 사업화 비용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기간은 2022년까지 3년이고, 총사업비는 61억5000만원이다.

해운항만물류업계 퇴직자를 다시 고용한 기업에는 1년간 매월 최대 200만원의 인건비와 1000만원의 사업화 비용이 지원되며, 업계 퇴직자 전체를 대상으로 해운항만물류업종 이직 및 전직을 위한 직무연수도 제공한다.
 
박영호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국가의 기간산업인 해운항만물류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숙련된 인력의 활용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며, “해운항만물류업계의 발전과 종사자의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철저히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사업의 지원대상 등 자세한 사항은 해양수산부 항만물류기획과(044-200-5766) 또는 부산테크노파크(051-991-841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