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4-09 13:28 (목)
중기 옴부즈만, 코로나19 피해 수출·물류업계 지원 논의
중기 옴부즈만, 코로나19 피해 수출·물류업계 지원 논의
  • 물류산업팀
  • 승인 2020.03.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항만시설 사용료 인하·신속한 수출입 통관 등 건의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물류업계가 중소기업 옴부즈만에 항만 시설 사용료 인하, 신속한 수출입 통관, 수출품 전수조사 방법 개선 등을 건의했다.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23일 인천본부세관 회의실에서 인천지역 수출·물류업계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현장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중국 주요 항만 및 항공노선이 축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물류업계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김길상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조정협력과장을 비롯해 인천지역 수출기업, 인천항 면세점, 공항만 포워더(전문 운송사), 한국관세사회 인천·공항지부, 한국물류창고업협회, 선사 등이 참석했다.

업계는 ▲경영난 심화에 따른 자금 및 세제 지원 ▲신용보증기금 보증서 발급기준 완화 ▲항만 시설 사용료 인하 ▲신속한 수출입 통관 ▲법규 미 준수에 대한 처분기준 완화 ▲수출품 전수조사 방법 개선 등 수출입 과정에서 겪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인천본부세관은 ‘인천세관 긴급통관지원단’을 구성, 원부자재 등 긴급화물에 대해 서류 제출과 선별검사를 최소화하고 24시간 상시 통관이 가능하도록 지원태세를 갖췄다고 밝혔다.

또 중소 수출입 기업에 대해서는 납기연장, 분할납부 허용 및 반출 기간 연장 등을 지원하고 최근 여행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면세점을 위해 수출인도장을 물류창고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주봉 중기 옴부즈만은 “코로나19로 인천지역 기업의 중국과의 무역액이 전년 동기 대비 13.3%나 감소했다”며 “어려움에 처한 수출 중소기업의 부름에 언제든지 현장을 찾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도 “기업의 어려움이 곧 우리의 어려움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