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7-13 11:41 (월)
항사모, 재개발지역 또 성명서…부산시 정책 압박
항사모, 재개발지역 또 성명서…부산시 정책 압박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3.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 북항 재개발과 관련해 부산지역 해양시민단체가 아파트 건설에 반대하면서 부산시의 정책을 비난하고 있다.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이하 항사모)은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부산시가 건설업계의 신청에 대해 무방비 내지는 방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시민의 소리는 아예 들리지도 않는것 같다"고 부산시의 정책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부산시는 해양수산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건설업계의 초고층빌딩과 아파트 건설을 허가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항사모는 이달 초에도 성명서를 내고 초고층빌딩 및 아파트 숲으로 변한 해운대 센텀화를 교훈으로 북항 재개발지역의 아파트 건설 등에 반대 입장을 표했다.

항사모는 "시민의 뜻과 다른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기한내 완공된 모습을 갖추고 빈땅을 채우고자 하는 조급증이 민간자본을 분별없이 받아들이고 있다. 바로 생활형 숙박시설이다. 주거, 숙박시설을 변형한 결국 해운대 LCT와 같은것 아닌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항사모는 "일본 요코하마항 재개발의 교훈, 즉 재개발 기공식은 하되 준공식은 없다는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기간내 빨리 채울려는 조급증, 자본의 논리에 의해 미래보다 현재에 안주하는 조짐이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항사모가 이날 성명서에 밝힌 건설업체의 현황을 보면 협성르네상스, 동원개발, 부산오션파크 등이며 이들 업체들은 최대 280미터에 이르는 아파트와 생활형 숙박시설을 건설하려고 하고 있다.

문제는 이에 대해 해수부 북항재개발통합추진단은 불허하고 있는 반면에, 건축 최종 허가권자인 부산시에서는 허가로 가닥을 잡고 있다는 것이다.

항사모는 이를 두고 부산시가 건설업계의 신청에 대해 무방비 내지는 방조하고 있는 것이라고 못박았다. 시민의 목소리는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항사모는 "부산항만공사(BPA)는 단순한 사업자로 아무 권한이 없다. 부산의 마지막 자산인 북항재개발지역 해변에 초고층, 아파트, 빌딩, 숙박시설 등으로 또 버려질 위기에 놓여있다."면서, "생활숙박시설이라는 이름으로 시민의 뜻과 정반대로 움직이고 있는 위기상황에 처해있다. 결국 염려됐던 해운대 제2센텀화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이다. 법률 조문에만 협의해석만 하고 있는 부산시가 책임을 져야 한다. 우리는 건축허가권자인 부산시의 확실한 답변을 듣고 싶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