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2-17 11:11 (월)
현대상선, 지난해 영업손실폭 크게 개선했다
현대상선, 지난해 영업손실폭 크게 개선했다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2.14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손실 45.6% 개선…매출은 2910억 늘어
올해 초대형선 투입 등 수익성 개선 기대

현대상선이 지난해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손실폭을 대폭 개선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현대상선은 13일 2019년 영업이익이 304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잠정 공시했다. 이는 지난 2018년 5587억원의 적자를 무려 2547억원, 45.6%나 대폭 개선한 실적이다.

지난해 매출은 5조5131억원으로 전년대비 2910억원, 5.6% 증가를 보였다.

또한, 지난해 4분기는 미중 무역분쟁 영향이 지속되며 글로벌 물동량 약세를 보여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감소했으나, 비수익 노선합리화 및 신조 초대형유조선(VLCC) 활용 최적화를 통해 영업실적은 개선되었다.

4분기 매출은 1조352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930억원 소폭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389억원 적자로 전년 동기대비 41% 개선되었다.

현대상선은 올해 4월부터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투입에 대비해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 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와 영업 체질개선 등으로 수익성 개선에 주력한다는 것이 회사측의 방침이다.

또한 4월부터 시작되는 'THE Alliance'(디 얼라이언스) 체제전환을 위한 영업 및 행정 실무 마무리, 향후 공동운항 등 비용구조 개선과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및 글로벌 경기하강 우려, 중동 이슈, 미-중 무역분쟁 영향에 따른 불확실성이 물동량 증가 전망을 약화시키고 있으나, 현대상선은 그동안 지속해 온 우량화주 확보, 운영효율 증대 및 비용절감 방안을 더욱 정교화하여 글로벌 선사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현대상선은 지난해 영구채 9600억원 발행(5/6/10월)으로 유동성 적기 확보를 통해 친환경 초대형선 등 투자자산을 확보(영구채는 회계상 자본으로 인정돼 재무비율 개선효과 발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