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2-17 11:11 (월)
"해양수산 인재 길러야"…아버지 뜻 이어 부경대에 장학금 기부
"해양수산 인재 길러야"…아버지 뜻 이어 부경대에 장학금 기부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2.1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학재단을 세워 대학을 지원해 온 아버지의 뜻을 잇기 위해 딸이 같은 대학에 장학금을 기부해 눈길을 모은다.

부경대는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지정숙씨(72)가 장학재단 월해학술진흥회에 장학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월해학술진흥회는 1984년 부경대의 전신인 부산수산대를 지원하는 장학재단이다.

지씨의 아버지 고(故) 지철근씨는 이 재단을 설립하고 1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지철근씨는 이승만 정권시절 상공부 수산국장을 지내며 우리나라 수자원 보호를 위해 1952년 동해의 '평화선' 제정을 주도한 인물이다.

1965년에는 한일어업협정을 총괄하는 등 공직에서 우리나라 수산해양 분야 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기도 했다.

딸 지정숙씨는 "해양수산 분야 발전과 인재를 기르기 위해 평생을 바친 아버지의 뜻이 계속 이어지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기부 이유를 밝혔다.

지씨는 "아버지께서는 우리나라 수산해양 분야의 미래를 위해 우수한 인재를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셨다"며 "젊은이들이 오대양육대주를 누비며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장학재단을 세워 수산해양 특성화 대학인 부산수산대를 지원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월해학술진흥회는 설립 이후 해마다 우수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해 왔다.

지씨는 최근 저금리로 인해 기존 장학기금의 은행 이자 수익이 줄어 장학금 규모가 축소되자 사재를 털어 장학금 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번 기부로 월해학술진흥회는 추가로 5년간 해마다 10명의 부경대생에게 100만원씩의 장학금을 줄 수 있게 됐다.

한편 지씨는 불어 번역계를 이끈 1세대로 인정받는 번역가다. 동덕여대 불문과 교수와 한국번역연구원 초대원장을 지낸 그는 '레제오르지끄' 등 문학번역서와 '번역의 7단계 이론' 등 저서를 냈다. 최근에는 한국 문학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작품 번역에 힘쓰고 있다.

지씨는 "번역 분야에서 활동하다 보니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는 것을 실감한다. 부경대 학생들이 세계에서 활약하는 멋진 청춘들로 성장하는 데 이번 기부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