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2-17 11:11 (월)
호르무즈해협에 청해부대 보내 우리 선박 보호한다
호르무즈해협에 청해부대 보내 우리 선박 보호한다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1.23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핑하는 정석환 실장
브리핑하는 정석환 실장

 

정부가 해적으로부터 우리 선박을 보호하기 위해 파견한 청해부대의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국방부 정석환 국방정책실장은 지난 21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우리 정부는 현 중동 정세를 감안하여 우리 국민의 안전과 선박의 자유항행 보장을 위해 청해부대 파견지역을 한시적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청해부대 파견지역은 아덴만 일대에서 오만만, 아라비아·페르시아만 일대까지 확대되며, 우리 군 지휘하에 우리 국민과 선박보호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청해부대가 확대된 파견지역에서 독자적으로 작전을 수행하더라도 필요한 경우에는 IMSC(국제해양안보구상)과 협력할 예정이며, 정보 공유 등 제반 협조를 위해 청해부대 소속 장교 2명을 IMSC 본부에 연락장교로 파견할 계획이다.

중동 지역은 약 2만5000명의 우리 교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호르무즈 해협 일대는 우리 원유 수송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지역으로 우리 선박이 연 900회 통항하고 있어 유사시 우리 군의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정석환 실장은 "이번 결정을 통해 중동지역 일대 우리 국민과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는 한편, 항행의 자유보장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