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1-28 16:57 (화)
한·일 시민단체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 멈춰라"
한·일 시민단체 "日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 멈춰라"
  • 해양환경팀
  • 승인 2020.01.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지난해 후쿠시마의 고농도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한다고 밝힌 아베 정권을 공동으로 규탄하고 나섰다.

미·일 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 등 한국 측 시민단체와 일본 측 '후쿠시마 여성들'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폐기 강행 시도를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쿠시마의 여성들' 소속 반핵운동 활동가 구로다 세츠코씨는 이날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가 폭발한 지 9년이 되어가는데 상황은 더 심각하다"며 "안의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로봇을 수차례 투입했지만 항상 고장이 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들은 매년 방사능에 피폭되고 있는데 (일본) 정부는 방사능이 문제가 아니라고 한다"며 "이런 사고 이후에도 일본은 원자력발전소를 재가동하고 늘리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츠코씨는 또 "우리는 도쿄올림픽도 용납하지 않는다"며 "특히 후쿠시마 각지를 돌아다니는 올림픽 성화 릴레이는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가 안전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쇼'라는 주장이다.

한일 양국 시민단체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일본 정부의 주장대로 방사능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걸러내는 과정을 거친다고 해도 제거하지 못하는 물질들이 있다"며 "세포 내에 흡수되어 내부피폭을 일으키는 삼중수소"라고 지적했다.

이어 "방사성 물질은 아주 적은 양이라 하더라도 피폭의 위험성이 있다"며 "그럼에도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방류하려는 이유는 단 하나 경제적인 것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도 예외 없다. 핵발전을 중단하라' '핵사고는 국경 없다' '방사능도 국경 없다'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이들은 "아베정권은 지금부터라도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한국 정부는 탈핵 정책을 제대로 만들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