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1-28 16:57 (화)
부산에 해운항만산업 창업공간 개소
부산에 해운항만산업 창업공간 개소
  • 부산취재팀
  • 승인 2020.01.08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10시 부산테크노파크 해양물류산업센터 1층에 '창업아지트'가 개소했다.

해운항만산업 창업아지트는 부산시가 지난 2018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공모를 통해 선정돼 2019년~2020년 2년간 만 18~39세 청년 예비 창업자 또는 초기 창업기업 20개사에 연간 최대 1500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2019년 사업비 3억4000만원).

창업인프라 조성, 창업교육·사업화·성장 지원을 위한 창업공간 확보를 위해 부산시가 지난 3월 부산항만공사, 부산테크노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부산항만공사가 공간조성비 2억2000만원을 들여 리모델링했다.

위치는 해양수산분야 13개 기관이 모여 국내 최고 수준의 클러스터가 형성되어 있는 동삼동 해양산업클러스터 내 부산테크노파크 해양물류센터 1층으로 기업입주 공간, 창업보육공간, 오픈 카페(Open Cafe)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 해운, 항만, 물류, 조선, 조선기자재, 선용품, 선박수리 등 연관산업 분야의 우수기술을 보유한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전문교육, 컨설팅, 멘토링, 네트워킹을 통해 창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7개사가 입주 가능한 창업공간에는 현재 4개사가 입주 예정이며, 나머지 입주공간은 올해 창업아지트 사업에 참여할 신규 업체들의 신청을 받아 제공될 예정이다.

창업아지트 개소식에서는 창업아지트에 입주하는 4개사의 기술사업화에 대한 주요 내용 발표도 있었다. 입주 4개사는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해양환경 모니터링을 위한 저해상도 초소형 위성 영상 기술) ▲제이제이앤컴퍼니스(ICT 기반의 해양수산 자동화 시스템) ▲㈜핌아텍(해양환경폐기물 분해처리 장비) ▲오션스랩(해상교통신호를 위한 일체형 등명기 스마트 보조전원장치) 등이다.

특히 나라스페이스테크놀로지는 창업 후 서울에서 부산으로 사업장을 이전하고 직원 모두가 부산으로 전입하였으며 2020년도에는 규모를 확장하여 신규 고용 창출(3명)을 이어갈 예정으로 해양분야에서 발전가능성이 높은 전도유망한 청년기업이다.

부산시 박진석 해양수산물류국장은 “사업 기간이 끝난 뒤에도 부산항만공사와 협력, 계속해서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창업아지트를 통해 해운항만산업분야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지속 가능한 지역 청년 일자리 토대를 마련해 우수한 창업기업을 더 많이 발굴·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