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1-23 12:45 (목)
석유공사, 북해자산 매각…최대 3억불 유동성 확보 전망
석유공사, 북해자산 매각…최대 3억불 유동성 확보 전망
  • 해운산업팀
  • 승인 2020.01.0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왼쪽)과 토니 듀런트(Tony Durrant) 프리미어 오일 사장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왼쪽)과 토니 듀런트(Tony Durrant) 프리미어 오일 사장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의 자회사인 영국 다나사는 1월 6일(런던기준), 영국 프리미어오일사와 북해 ‘톨마운트’ 사업 보유지분 25%(사업 전체지분 기준) 매각 관련 계약서에 서명했다.

톨마운트 사업은 다나사와 프리미어오일사가 각각 50%의 지분을 보유한 개발단계의 가스전으로 영국 중부해안 동쪽 약 50Km 해상에 위치한 구조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공사는 2011년 다나사 인수 이래 이 사업에서 연이은 탐사 성공을 거두어왔다.

톨마운트 사업의 매장량은 8900만배럴(가채매장량 기준)로 2020년 말 생산개시를 목표로 생산시설 제작이 진행되고 있다.

현 운영권사인 프리미어오일은 해당사업의 지분 추가 확보를 통해 사업운영의 안전성 및 효율성을 점하고, 다나사는 자산의 적정 가치를 잘 알고 있는 파트너사에게 지분을 매각함으로써 공사 재무구조 개선에 필요한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매각 완결 시, 다나사는 보유지분이 기존 50%에서 25%로 변동되고 매각대금 최대 2.5억달러와 기투자비 정산 0.5억달러를 포함 최대 3억달러의 유동성 확보가 예상된다. 현지에서는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는 양 사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Win-Win 거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지분매각은 석유공사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그간 추진해 왔던 자구노력이 첫 결실을 맺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석유공사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비상경영 TF'를 구성하고 사장이 직접 위원장을 맡는 등 강도 높은 비상경영계획을 추진해 왔다.

또한, 지난 4월 호주 우드사이드사와 동해 심해탐사권을 획득한 이후, 7월에는 UAE 할리바 광구에서 성공적인 원유생산을 개시하는 등 미래성장동력 창출에 노력해왔다.

석유공사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비상경영을 통해 재무 건전성을 강화하고 금번 지분매각 자금의 일부를 새로운 우량자산에 투자하여 국가 에너지 공급의 안정성도 계속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