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2-16 10:47 (일)
평택항, 아세안 최대국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나섰다
평택항, 아세안 최대국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 나섰다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12.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남방정책 연계한 수출입 확대 기반 마련
자동차부품, 콜드체인 확대 협력 강화키로
자카르타항 방문
자카르타항 방문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문학진)가 12월 16일부터 20일까지 인구 2.7억명의 아세안 최대국가 인도네시아에서 평택항-인도네시아 수출입 물류 활성화와 물동량 창출, 신규 항로 개설을 위한‘2019년 평택항 인도네시아 포트세일즈’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포트세일즈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통상정책인 신남방정책과 연계하여 평택항으로 아세안(ASEAN) 화물을 유치하고, 2020년 발효 예정인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에 대비 자동차 부품, 청과물 등 무관세 품목에 대한 전략적 교역 확대 기반 마련을 위해 추진되었다.

평택항은 현대, 기아, 쌍용차 등 완성차 공장이 인근에 위치하고 최적의 자동차 인프라가 구축되어 우리나라 1위 자동차 수출입 항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또한 올해 대규모 콜드체인 시설이 준공됨에 따라 청과물 등 온도 관리가 필요한 콜드체인 화물의 수출입도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학진 경기평택항만공사 사장을 단장으로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 임직원이 함께한 이번 평택항 대표단은 인도네시아 항만 및 유관기관, 선사, 민간기업 등을 대상으로 항만 발전 전략과 물류 경쟁력을 소개하고 양국 기업의 교역 및 물류 활성화, 신규항로 개설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대표단은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최대 항만인 자카르타항을 방문해 항만 운영 현황과 수출입 동향을 청취하고 평택항의 자동차 부품, 콜드체인 시장 등을 소개하며 양항 교역 확대 및 항로 신설 협력을 이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현지 국적선사, 인도네시아물류협회(ALFI/ILFA)와 인도네시아콜드체인협회(ICCA)를 잇따라 방문해 선사, 포워더, 화주 등을 대상으로 평택항 특장점 소개 및 수출입 확대 방안을 협의하고 신규 항로 유치를 위한 평택항 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학진 사장은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9배 면적에 세계 4위 규모인 2.7억명의 인구를 가진 아세안 대표 국가로 내년 한국-인도네시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발효시 무관세 교역 품목 확대로 양국 교역과 물류 시장이 더욱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민국 생산과 소비 중심인 수도권과 중부권의 관문항인 평택항을 이용하면 한국-인도네시아 교역에 있어 최적 물류비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평택항 통한 교역 확대 및 신규 항로 개설 협력을 당부했다.

19일에는 내륙 물류기지이자 현대차 인도네시아 완성차 공장 등 산업단지가 인근에 위치한 치카랑 드라이 포트(Cikarang Dry P129ort)와 현지 물류시설을 시찰하고 수출입 교역 활성화를 위한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올해 평택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은 개항 이래 사상 최초 70만TEU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며 내년에도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연계한 적극적인 포트세일즈를 통해 수출입 물동량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인도네시아물류협회 방문
인도네시아물류협회 방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