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1-28 16:57 (화)
현대중 노조, 대의원 선거 내년으로 연기…선거구 조정 내부갈등
현대중 노조, 대의원 선거 내년으로 연기…선거구 조정 내부갈등
  • 조선산업팀
  • 승인 2019.12.13 0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현대중공업 제23대 노조위원장 선출을 위한 투표가 조합원 1만여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현대중공업 노조 선거관리위원회 위원들이 사내 체육관에서 개표작업을 하고 있다. 올해 노조위원장 후보에는 강성 성향인 기호 1번 조경근(56) 후보와 중도·실리의 기호 2번 유상구(58) 후보 2파전으로 치러졌다. 결과는 오후 7시 이후 나올 예정이다. 2019.11.2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현대중공업 노조의 대의원선거가 노조 내부의 선거구 조정 갈등으로 내년으로 연기돼 차기 집행부의 업무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현대중 노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최근까지 4차례나 32대 대의원 선거구 조정안 심의를 위한 운영위원회를 개최했으나 의결에 실패했다.

운영위원회는 노조 대의원 중 일부로 구성돼 각종 규칙 제·개정, 기타 중요 사항을 심의 또는 결정하는 기구다.

선거구 조정 실패로 31대 임기가 종료되는 연말 전에 32대 대의원 선거가 사실상 불가능해 졌다.

운영위에서는 노조 선관위가 사전 현장실사를 거쳐 만든 대의원 선거구 조정안을 심의·확정하지만 올해는 선관위에 앞서 31대 운영위에서 선관위보다 먼저 선거구 조정안을 제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운영위가 제시한 조정안은 5분과와 건설기계, 일렉트릭, 해양 등의 선거구를 재편해 대의원 의석수를 늘리는 내용인 반면 선관위가 제시한 조정안은 현재 부서별로 선출하는 대의원을 여러 부서를 통합해 선출하는 방식으로 바꾸는 것이다.

운영위와 선관위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자 박근태 노조위원장은 더 이상 회의 진행이 어렵다고 보고 폐회를 선언했다.

대의원 선거가 끝나야 정기대의원 대회를 통해 내년도 예산안 승인과 민노총 중앙위원, 노조 운영위원 및 회계감사 선임 등의 주요 안건 처리가 가능하다.

대의원 선거가 내년으로 연기됨에 따라 지난달 선거로 당선된 차기 집행부의 업무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