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09-23 14:03 (수)
신동식 한국해사기술 회장, 부산대 명예박사 학위 받아
신동식 한국해사기술 회장, 부산대 명예박사 학위 받아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2.10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는 조선 전문 기술인으로서 우리나라 조선산업을 세계 제일의 반열에 올려놓은 신동식(88) ㈜한국해사기술 회장에게 지난 11월 28일 오후 본관 3층 대회의실에서 명예공학박사 학위를 수여했다.

신동식 회장은 우리나라 근대 조선산업 발전사의 산증인으로, 70년 가까이 조선 전문가로 살아오면서 불굴의 의지와 개척정신으로 불모지였던 우리나라 조선산업 기반 구축에 크게 기여하고 혁신적인 조선기술 발전을 선도해 왔다. 현재까지 조선업계 ‘최고령 현역’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1932년생인 신동식 회장은 1955년 서울대 조선공학과를 졸업하고 스웨덴과 영국의 조선소, Lloyd 및 ABS 국제선급협회 최초의 한국인 국제 선박검사관으로 활동했다. 이후 우리나라 산업화가 시작되던 1960년대에 귀국해 대한조선공사 기술고문으로 한국 조선산업에 뛰어들었다.

신동식 회장이 대통령 초대 경제수석비서관과 해사행정특별심의위원회 위원장(장관급), 경제과학심의회 사무총장(장관급) 등을 맡아 각종 산업 발전을 위해 실현가능한 중장기 발전 계획을 수립·시행한 결과, 한국의 조선산업은 짧은 기간 내 세계 제일의 위치로 격상됐다. 또한 과학기술처를 비롯, 한국과학기술연구소(KIST),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과학기술정보센터(KORSTIC), 한국과학기술진흥재단을 설립하는 등 오늘날 대한민국 발전의 동력이 된 과학기술 연구개발 및 산업기술 발전의 기틀을 다졌다.

6.25전쟁 이후, 1960년대 초 국가재건을 위해 세계 거대 석유재벌과 이들이 관여하는 국제 금융기구를 통해 자금과 기술을 도입해 제철·정유·발전·해운항공·조선 등 국내 기간산업 건설을 위한 구체적 계획을 수립하고, 미국의 거대 기업들과의 교섭을 통해 성공적으로 자본과 기술을 유치했다.

특히 신동식 회장은 1969년 국내 최초의 민간 선박기술 용역회사인 한국해사기술(KOMAC, Korea Maritime Consultants Co., Ltd)을 설립해 50년간 2124종의 각종 선박을 설계·감리했다. 세계 35개국 25곳에 초대형 조선소 건설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운영자문을 하는 등 국내외 한국 조선 설계 기술의 위상을 높이고 기술 수출에 기여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신 회장님의 애국심과 개척자 정신, 그리고 조선 분야의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과 지금도 변함없는 세계 여러 주요 국가들과의 국제협력 활동은 학문의 길을 걷고 있는 우리 후배들에게 사표와 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