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07:53 (화)
광양상의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지정" 촉구
광양상의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지정" 촉구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12.0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상공회의소. 뉴스1DB /© News1

전남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는 25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세풍일반산업단지를 광양항 배후부지로 확대 지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상의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투-포트 정책 포기와 글로벌 해운경기 침체, 주요 수출국의 보호무역주의와 철강 수요 감소, 중국산 저가 제품의 가격 공세에 따른 국내외 경기 침체는 광양 경제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특히 "철강도시인 광양지역 경기 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양 산업의 두 축으로 꼽히는 광양항 활성화가 시급한 시점"이라며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가 가능한 배후단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수광양항만공사는 2030년까지 북측 배후단지 11만㎡를 조성할 계획으로 부산항의 426만㎡, 인천항의 512만㎡에 비해 턱 없이 부족한 규모"라며 "해양수산부의 제2차 신항만건설 기본계획 목표 달성과 광양항 활성화를 위해 반드시 배후단지가 확대 지정되고 즉시 공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즉시 배후단지로 공급이 가능한 세풍일반산업단지가 대안"이라며 "최근 전남도는 세풍산단을 광양항 배후단지로 확대 지정하는 계획을 해양수산부에 건의했다"고 덧붙였다.

상의는 "지난 6월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광양항 배후단지에 입주할 3개 기업(10만㎡)을 모집하는데 13개 기업이 신청, 광양소재 기업 3개를 포함한 10개 기업이 탈락했다"면서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지정이 지연되면 배후단지 입주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북측 배후단지(11만㎡)가 조성되는 2025년까지 기다려야할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회장은 "광양만권 전체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 지정이 신속히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중앙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