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07:53 (화)
부산신항 2-5단계 운영사 선정 입찰 '특혜 잡음'
부산신항 2-5단계 운영사 선정 입찰 '특혜 잡음'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12.0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신항 © News1 DB


오는 2022년 개장 예정인 부산신항 2-5단계 운영사 선정을 앞두고 특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29일 2-5단계 터미널 운영사 선정을 위한 공모에 나선다. 부산신항 2-5단계는 4000TEU급 이상이 접안할 수 있는 3개 선석으로 연간 20피트 컨테이너 230만개 이상을 처리할 수 있다. 이 곳은 수심이 깊고 신항 입구 쪽에 위치해 있는 지리적 이점과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화 설비까지 갖춰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많은 항만터미널 운영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해양수산부는 수년 전부터 "부산 북항에 있는 여러 운영사의 통합을 유도하기 위해 북항 완전통합법인에 2-5단계 운영권을 주겠다"고 여러 차례 말해왔다.

정부는 2014년 해운경기 침체로 인해 북항 운영사들의 손실이 예상되면서 통합운영사 설립을 유도했고, 이 과정에서 신항 운영권을 당근책으로 제시했다.

해수부가 운영권을 주겠다고 밝힌 업체는 부산 북항 통합운영사로 장금상선을 대주주로 해 8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하지만 해수부의 예상과 달리 북항 물동량 증대로 인해 북항 통합운영사는 오히려 매출과 영업이익이 늘어났다.

결과적으로 발생하지도 않은 예상 손실에 대한 보상책으로 건설비용만 2조원에 달한 부산신항 부두운영사를 통합운영사로 선정하기로 한 것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서는 통합운영사에 운영권을 줄 명문이 사라졌고, 공개입찰 원칙을 어긴 특혜행정이라는 반발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해수부 전·현직 고위직과 특정기업 간 유착관계까지 의심하고 있다.

운영사 선정의 주체인 부산항만공사는 국가계약법에 따라 공개입찰을 진행, 물동량 확보능력에 가장 많은 배점을 하기로 하는 등 공정성을 갖췄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해수부가 지목한 북항 통합운영사에 10점의 가산점을 줄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특혜 시비와 함께 관련업계의 반발은 계속될 전망이다.

해운물류업계에서는 "부산신항은 우리나라 전체 물류산업은 물론 부산시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핵심 인프라"라며 "물동량을 더많이 확보해 국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운영사가 선정되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