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07:53 (화)
부산항 제2신항 명칭 '진해신항'으로 확정되나
부산항 제2신항 명칭 '진해신항'으로 확정되나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11.26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선정 세레머니 개최하고 해수부에 건의
25일 창원에서 열린 세레머니
25일 창원에서 열린 세레머니

 

경남 창원시가 제2신항 명칭을 '진해신항'으로 확정하는 세레머니를 개최했다. 지역주민대표 등이 참여하여 제2신항 조감도 핸드프린팅 퍼포먼스 등 진해신항을 대내외로 공표하는 자리였다.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1월 25일 오전 11시 창원시청 제3회의실에서 ‘제2신항 명칭’으로 각종여론 조사 및 토론회에서 다수의견인 ‘진해신항’으로 확정, ‘제2신항 명칭 선정 세레머니’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시는 경남도를 거쳐 해수부에 건의할 계획을 대내외에 공표했다.

이날 허성무 창원시장, 황기철 더불어민주당 진해지역위원장, 5개 각 구별 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회장, 이통장연합회 회장, 의창ㆍ진해수협 조합장 등이 참석해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제2신항 명칭선정을 축하했다.

세레머니 행사는 참석자 소개 및 동영상시청, 제2신항 명칭선정 경과보고, 인사말씀, 깃발전달, 핸드프린팅 등의 퍼포먼스 순으로 거행됐다.

박명철 창원신항사업소장의 제2신항 명칭선정 경과보고에 이어 제2신항 문양이 들어간 깃발을 강창석 창원시 주민자치위원회 협의회장’이 창원시민의 뜻을 모아 ‘진해신항’ 명칭을 선정했다는 뜻을 담아 허성무 창원시장에게 전달하는 뜻깊고 역사적인 순간을 참석자들과 함께 나누었다.

또 제2신항 조감도가 그려진 대형액자에 창원시장과 주요 참석자들이 함께 핸드프린팅의 기념 행사도 가졌으며, 동액자는 시장 집무실에 게시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제2신항 명칭을 창원시민 대다수가 원하는 ‘진해신항’으로 확정한다”며 “오늘을 창원시가 물류항만 중심도시로 성장하는 새로운 도약의 출발점으로 삼고, ‘진해신항’을 통해 동북아 해양거점도시로서 해양과 대륙을 연결하게 되는 관문의 역할로 성장하도록 관ㆍ학계ㆍ시민 모두 머리를 맛대고 고민과 지혜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허 시장은 “신항 개발에 따른 지역지원 특별법 제정과 기초지자체가 항만의 개발관리 분야에 단계별로 참여를 확대 하는 방안이 앞으로 시정 핵심 과제”이라며 “참석한 모든 분들이 힘을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창원시는 제2신항 명칭 확정 절차를 거쳐 경남도를 경유해 해수부 중앙항만정책심의위원회에 건의할 예정으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