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07 10:16 (토)
불법 선박 해체·수리로 '폐차장'된 인천항 선박 '주차장'
불법 선박 해체·수리로 '폐차장'된 인천항 선박 '주차장'
  • 해양환경팀
  • 승인 2019.11.1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기물 투기장으로 전락한 인천항 계류인정구역.(인천녹색연합 제공)© 뉴스1


인천항에 드나드는 소형 선박들이 쉽게 계류하도록 설정된 계류인정구역이 선박의 불법 해체·수리 장소와 폐기물 투기장으로 전락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인천녹색연합은 14일 성명을 내 “인천 연앙항, 남항, 북항 등 3곳의 계류인정구역에서 이같은 행태가 만연해 화재·폭발, 토양·해양 오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계류인정구역은 소형선박 등의 부족한 계류시설 해소를 위해 설정한 구역이다. 점용·사용 허가를 받지 않고도 선박 계류가 가능해 ‘선박 주차장’이라 불린다.

이 3곳은 지난해 5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지정됐다.

그러나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선박 폐차장’으로 전락했다는 게 이 단체의 설명이다.

이 단체가 최근 현장을 찾아 확인한 결과 이들 계류인정구역이 선박의 불법 해체와 수리작업장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치우지 않은 폐유로 토양은 물론 인근 바다까지 오염시킬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액화산소통 등 선박을 해체할 때 쓰던 위험물을 치우지 않아 화재나 폭발 위험성도 존재했으며 출처를 알 수 없는 쓰레기들도 쌓여 있었다.

바다 쪽도 상황은 마찬가지. 갯벌엔 각종 파이프가 방치돼 있고 갑판에 기름이 노출된 한 선박도 발견됐다.

이 단체는 “지난 6월에도 이곳에서 선박 해체를 하다 기름이 유출됐던 점을 이미 지적한 바 있다”며 “해양수산부, 인천해수청, 인천항만공사, 인천시 등 관리 당국이 항만지역과 주변지역 환경개선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