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10 07:53 (화)
제주서 어선 화재 전소…1명 숨지고 11명 실종
제주서 어선 화재 전소…1명 숨지고 11명 실종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11.1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해경청, 화재선박 대성호 관련 브리핑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경비안전과장 백학선입니다. 오늘(19일)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인근해상에서 어선에 화재가 발생하면서 전복, 침몰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습니다. 먼저, 금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선원분의 명복을 빌며, 실종되신 선원 여러분들의 가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먼저‘사고개요’를 말씀드리겠습니다. 금번 사고는 11월 19일 아침 7시 5분경 제주도 차귀도 서쪽 76km 인근해상에서 어선 대성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인근 어선 창성호로부터 경비함정(5002함)으로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사고선박은 통영선적 대성호로 승선원 12명이 탄 29톤 연승 어선입니다. 그리고 화재 발생 신고접수 이후 동원 가능한 모든 세력을 현장으로 투입하였습니다. 오전 8시 15분경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제주청 헬기 B-513호기가 확인한 결과 대성호는 상부에 불이 붙은 채로 떠 있었으며, 인근 해상에 승선원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헬기에 탑승한 항공 구조요원이 인근 어선으로 내려 선체진입을 검토했으나 화염으로 인해 승선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함정은 목포서 1010함이 오전 9시 20분경 현장에 먼저 도착하여 단정 소화포를 이용하여 소화를 실시 하였으나  화염으로 인해 접근이 어려웠습니다.

오전 9시 40분경 대성호는 화재로 인해 선체가 두동강이 났으며 전복되어 선미부분은 표류중이고 선수부분은 침몰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전 10시 21분경 제주청 헬기 B-505에서 승선원 1명 발견 하였고 10시 37분경 3012함 단정에서 익수자 인양 하였으나  호흡, 맥박,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며 헬기 이용 제주공항 경유 제주한라병원으로 이송 하였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11시 56분에 의사 사망판정이 되었습니다.

현재 나머지 선원 11명은 실종된 상황입니다.

다음은 전복선박 관련 13:00 기준 동원세력입니다. 함정은 해경, 해군, 민간 등 9척이 도착하여 수색중이며, 추가 8척이 이동하고 있습니다. 항공기는 10대가 동원되어 수색을 진행중에 있습니다. 또한, 구조대원 5명과, 특공대원 4명을 추가로 투입하였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제주해경은 아침 07시 21분에 초동조치대응반을 구성 하였고 지역구조본부 및 광역구조본부를 구성하여, 즉각 현장으로 함정과 구조대를 급파하였습니다. 또한,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며 수색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지기상은 파고 3m의 높은 파도와 강한 바람 등 불량한 기상으로 수색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사고 원인은 수색구조가 완료된 이후 정확한 조사를 통해 확인되는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선체수색 사항입니다. 오전 10:50~11:12 2회에 걸쳐 구조대원 3명이 선체 선미부분 내부 수색을 실시하였으나 추가 승선원은 발견치 못한 상황입니다. 
   
실종자 가족지원 사항입니다. 승선원 가족들에게는 사고 이후 선주를 통해서 사고 사실을 알려 드렸고,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서 연락을 취하였습니다.

다시 한 번 안타까운 사고를 접하신 실종자 가족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가자원을 총 동원하여 실종자의 소중한 생명을 구조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