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9 18:22 (화)
2019 한국선박관리포럼 8일 개최
2019 한국선박관리포럼 8일 개최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1.08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 해외선주 및 국내외 전문가 등 200여명 참여
선박관리산업 현황 등 정보 공유와 국제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발전 모색

 

(특)한국선박관리산업협회(회장 강수일)와 부산시 등에 따르면 11월 8일 오후 2시 부산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국내외 선박관리 전문가 및 해외선주, 업계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하는「2019 한국선박관리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해운경기 침체와 해운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선박관리산업의 활성화를 위하여 2016년 첫 개최한 이후 올해 4회째를 맞이하였으며, 일본, 터키, 그리스 등의 해외선주 및 선박관리업체 관계자 등 20여 명을 초청하여 우리 선박관리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선박관리 기술 및 정보를 공유하는 등 해외선주들과의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포럼 주제는 ▲한국의 해기전승 추진현황과 전망, ▲4차 산업혁명과 선박관리산업의 발전방향, ▲동북아 해양수도 부산과 선박관리 연관산업 발전이며, 발표와 함께 한국 선박관리산업 발전방향과 다양한 법·제도적 지원 사항 등 주제 전반에 대한 토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2019 해외선주 초청행사’의 일환으로 해외선주 및 선박관리 전문가들을 해기인력 양성기관으로 초청하여 부산의 해운항만 인프라 시설을 둘러보고 지역문화를 체험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행사 관계자는 “올해는 특히, 제64차 세계선용품협회(ISSA)총회와 선박관리포럼을 연계 개최하여 해외선주 및 국내외 선박관리, 선용품 공급업체들이 파트너쉽 구축 및 비즈니스 기회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며, “한국선박관리산업과 연관산업의 정보공유 및 국제 협력 네트워크 확대를 통한 해운산업 전체의 활력 제고의 기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2018년 기준 선박관리산업의 총 매출액은 1조 3천억 원, 등록업체는 394개사로, 이 중 268개사가 부산에 거점을 두고 있으며, 부산시는 선박관리 전문가 육성과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선박관리산업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