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10:08 (금)
해양 플라스틱 60% 육지서 유입…"관리 체계 마련해야"
해양 플라스틱 60% 육지서 유입…"관리 체계 마련해야"
  • 해양환경팀
  • 승인 2019.11.0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안가에서 발견된 플라스틱 쓰레기© News1 DB

 


 우리나라 해안가 플라스틱 쓰레기의 약 60%는 육상에서 유입됨에도 불구하고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수단은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1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이 발표한 동향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해안가 쓰레기의 약 90%가 플라스틱이며, 이 중 육상에서 유입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것이 60%에 달한다.

육상으로부터 바다로 흘러들어오는 플라스틱은 주로 하수구 통로와 강·하천 등 수로를 통해 해양으로 유입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집중호우 빈도가 잦아지고 강도가 세지면서 육상에서 유입되는 해양 플라스틱도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유엔환경계획(UNEP) 통계에 따르면 2010년 한 해 동안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의 양은 무려 800만톤에 달한다.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창립된 엘렌 맥아더 재단은 오는 2050년께면 전 세계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을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다.

우리나라 역시 매년 약 7만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버려지고 있는데, 해양 플라스틱은 해양 생태계와 인류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길이 5㎜ 미만의 미세플라스틱은 어패류 등 해양 생물에 염증을 일으키며, 이 같은 수산물을 소비하는 인간에게도 심각한 위협 요인이 된다. 특히 플라스틱은 분해되면서 온실가스를 유발하고, 미세플라스틱은 식물성 및 동물성 플랑크톤의 탄소 흡수 능력을 저하시켜 기후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처럼 해양 플라스틱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육지로부터 유입되는 플라스틱을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수단은 매우 부족하다.

이윤정 KMI 해양환경기후연구실 연구원은 "우리나라의 폐기물, 오·폐수 관리 및 강·하천 쓰레기 관리제도와 정책은 환경부 소관"이라며 "해양 플라스틱은 해양수산부에서 담당하기 때문에 현재 육상에서 해양으로 흘러드는 플라스틱을 관리할 수 있는 제도적 수단은 없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양수산부가 관리가 필요한 육상에서 해양으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품목을 선정해 예방정책을 추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원은 또 "환경부와 협력해 하수구 통로나 하천의 플라스틱 폐기물 차단 능력을 강화하고, 국민이 해양 플라스틱 예방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