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2-09 17:17 (월)
한진重, 차기고속정 4척 수주…특수선 경쟁력 입증
한진重, 차기고속정 4척 수주…특수선 경쟁력 입증
  • 조선산업팀
  • 승인 2019.10.3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대표이사 이병모)이 해군 차기고속정 4척을 또다시 수주하며 특수선 분야에서 독보적 경쟁력을 재입증했다.

한진중공업은 지난 10월 초 방위사업청이 발주한 해군의 차기고속정(PKX-B) 13~16번함 4척에 대한 건조 입찰 결과, 적격심사 1순위 대상업체로 선정되었다. 한진중공업은 이후 적격심사를 통과하고 31일 방위사업청과 2460억원에 함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진중공업은 지금까지 차기고속정 16척, 1조1000억원대 물량을 수주하는 쾌거를 거두며 국내 중소형 전투함과 고속함정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향후 해군 함정 등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

차기고속정 사업은 지난 1999년과 2002년 당시 제1, 2연평해전 승리의 주역이었던 해군의 참수리 고속정을 대체하기 위한 200톤급 차세대 고속정 건조 사업이다.

130mm 유도로켓과 76mm함포, 12.7mm 원격사격통제체계를 장착함으로써 40mm와 20mm 함포만을 장착한 참수리 고속정에 비해 화력이 대폭 강화되었다. 추진체계는 워터제트 방식으로 어망이 있는 낮은 수심의 해역에서도 작전 수행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근접전투를 위한 K-6 원격사격 통제체계, 함정 레이더 연동 표적자동추적 시스템 등 전투체계를 탑재하여 기존 고속정 대비 전투력을 크게 강화했고 기동성능과 탐지, 방어능력까지 대폭 향상돼 명실상부한 차세대 전투함정으로 꼽힌다.

해군은 차기고속정을 유도탄고속함과 함께 전방함대에 배치해 국가 해역을 사수하는 임무를 수행토록 할 예정이다.

지난 1972년 국내 최초의 경비정 ‘학생호’를 시작으로 국산 고속정 시대를 연 한진중공업은 1970년대부터 1990년대 초까지 해군의 주력 고속정이었던 참수리 고속정 100여척을 건조한 바 있다. 이어 차세대 고속함인 유도탄고속함 8척 건조를 도맡았으며 차기고속정 사업에서도 16척의 수주 실적을 이어오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상륙함과 중소형 전투함, 고속함정 분야에서 쌓아온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함정 건조에 만전을 기해 국가 해역 수호에 일익을 담당하는 방위사업체의 임무를 완벽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