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5 10:08 (금)
평택해경, 해상종합훈련…선박 주의해야
평택해경, 해상종합훈련…선박 주의해야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10.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10월 29일부터 31일까지 3일 동안 평택해경 전용 부두 및 경기 남부 해상에서 ‘2019년도 하반기 제2차 해상 종합 훈련’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평택해양경찰서는 특히 10월 30일 오후 3시부터 4시 30분까지 인천광역시 옹진군 울도와 대이작도 주변 해상에서 벌컨포, 중기관총, M60기관총 등을 동원한 해상 사격이 예정되어 있다고 밝히고, 부근 해상을 지나는 항행 선박의 주의를 당부했다.

우리나라 해양 주권 확보와 구조 대응 태세 확립을 위해 실시하는 이번 해상 종합 훈련에는 경비함정 5척(중형함 1척, 소형함 3척, 방제정 1척)이 참가한다.

55명의 직원과 의경대원이 참가하는 하반기 제2차 해상 종합 훈련은 해상 수색, 인명 구조, 선내 진입 및 퇴선 유도, 해상 사격, 선박 화재 진압, 불법 외국 어선 검문 검색, 해양오염 방제 등 10개 종목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훈련은 실제 상황에서의 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경찰관 개개인의 임무 수행 능력을 한 단계 높이는 것을 목표로 강도 높게 실시될 예정이다.

평택해경 김현수 경비구조과장은 “이번 해상 종합 훈련은 구조 태세를 유지하고, 해양 주권 수호 능력을 한 단계 향상시키기 위해 실시된다”며 훈련 기간 중 부근 해상을 항해하는 선박의 주의와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