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4 08:13 (목)
'한국유조선사협의회' 창립총회…준비위원장에 박성진 대표
'한국유조선사협의회' 창립총회…준비위원장에 박성진 대표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10.16 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선주협회 내에 설치 운영
국내 유조선사 목소리 대변

한국선주협회 내에 유조선 선주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한 협의회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한국선주협회는 지난 9월 19일 개최된 회장단회의에서 유조선 선사들로 구성된 협의회를 설치하는 방안이 보고되었으며, 관련 절차 등을 거쳐 협회 내에 협의회를 설치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선주협회 156개 회원사 중 원유, 석유제품, 석유화학제품 등 유조선을 운항하는 선사가 46개사에 달한다. 이들 선사들간에 유조선 운항과 관련된 주요 이슈에 대한 공동 대응 또는 협력 증진을 위해 유조선사협의회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새로이 설치되는 협의회의 명칭은 잠정적으로 '한국유조선사협의회'로 하고 회원사들과의 협의를 거쳐 명칭이 확정될 예정이다. 지난 8월 20일 선주협회 부산사무소에서 개최된 유조선사 간담회에서 ㈜에스제이탱커 박성진 대표(사진)가 '(가칭)한국유조선사협의회' 설립을 위한 준비위원장을 맡아 관련 업무를 추진키로 했다. 부위원장은 새한해운 김진철 대표, 삼부해운 김연식 대표, 영창기업사 김성준 대표가 맡는다.

유조선사들은 오는 10월 24일 선주협회 부산사무소 회의실에서 가칭 한국유조선사협의회 설치를 위한 창립총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현재 한국선주협회 산하에는 한-일항로 컨테이너선사들의 모임인 '한국근해수송협의회', 한-중항로 컨테이너선사들의 모임인 '황해정기선사협의회', 동남아항로 컨테이너선사들의 모임인 '동남아정기선사협의회' 등 3개 협의회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에 가칭 한국유조선사협의회가 설립되면서 4개 협의회로 늘어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