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부산항만공사, '희망리어카 사업' 시행
부산항만공사, '희망리어카 사업' 시행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0.11 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부산지역사회의 노년취약계층의 자활을 지원하기 위해“희망리어카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희망리어카 사업”은 폐지를 수거하여 생계를 유지하는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해 경량리어카를 제작·기부하고, 리어카 프레임 양면에 기관의 홍보물을 부착하는 대가로 어르신에게 광고비를 다시 환원하는 상생모델 방식의 사업이다.

부산항만공사는‘중구종합사회복지관’,‘서울대사회공헌동아리 끌림’과 지난 8월 MOU를 체결하였으며 2일 오전 중구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하여 시범적으로 제작한 경량리어카 5대를 지역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지급했다. 공사는 부산지역을 대표하는 사회적가치 창출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지속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은 “희망리어카 사업은 단순한 퍼주기식 사회공헌활동이 아닌 공유가치 창출형 상생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앞으로도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