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현대미포 노조, 11일 부분파업 예고…22년 무분규 깨질 위기
현대미포 노조, 11일 부분파업 예고…22년 무분규 깨질 위기
  • 조선산업팀
  • 승인 2019.10.08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14일 울산 본사 한우리회관에서 한영석 사장과 조영태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 News1

현대미포조선 노조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난항을 이유로 파업 수순을 밟고 있어 22년 무분규 기록이 깨질 위기를 맞고 있다.

미포 노조는 "올해 임단협 교섭 난항을 이유로 오는 11일 전 조합원이 참여하는 부분 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노조는 전체 파업에 앞서 오늘 오후 1시부터 집행부와 대의원 등 간부만 참여하는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에 참여한 간부들은 울산 본사 해양공장 앞에서 집회를 가진 뒤 사내 행진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미포조선 노사는 지난 5월말 올해 임단협 상견례 이후 23차례 교섭을 가졌으나 노사간 의견차를 줄이지 못하고 있다.

노조는 기본급 12만3867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성과급 최고 250% 지급, 연차별 임금격차 조정, 직무환경 노사 테스크포스(TF) 이행 등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경영난을 이유로 아직까지 구체적인 교섭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사측이 11일까지 노조가 만족할만한 교섭안을 제시하지 못하면 노조는 1996년 이후 23년만에 파업에 돌입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