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문성혁 장관, 순직선원 위령제 참석
문성혁 장관, 순직선원 위령제 참석
  • 부산취재팀
  • 승인 2019.10.07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문성혁 장관이 10월 7일 부산지역을 방문하여 ‘순직선원 합동 위령제’에 참석하고 소속·산하 기관에 대한 현안들을 점검한다.

먼저, 문 장관은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해양수산 분야 4차 산업혁명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의 기술 융합을 통해 해양·수산 산업의 스마트화를 위한 중추적 역할을 당부할 예정이다.

오전 11시에는 태종대공원 순식선원위령탑에서 열리는 ‘제41회 순직선원 위패봉안 및 합동 위령제’에 참석한다.

이번 위령제는 바다에서 순직한 선원들의 넋을 기리고자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등 8개 유관기관 주관으로 마련되며, 1979년 4월에 건립된 위령탑에는 현재까지 순직선원 9205위가 봉안되어 있으며 이번에 23위가 추가로 모셔진다.

문 장관은 추도사에서 사랑하는 가족을 먼저 떠나보낸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하고, “우리나라가 해양강국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원동력은 거친 파도와 싸우며 헌신한 선원들의 피와 땀”이라며, “정부도 선원들이 자부심을 가지고 일에 전념할 수 있도록 근로여건 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에는 국립해양조사원,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부산항만공사를 차례로 방문하여 국가해양관측망 운영 상황, 수산물 검역 및 안전관리 실태, 국제여객터미널 입점업체 경영 악화에 따른 지원대책 등 국민들의 실생활과 직결되는 현안과제들을 직접 점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