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국내외 마리나 전문가 한자리…마리나산업 활성화 논의
국내외 마리나 전문가 한자리…마리나산업 활성화 논의
  • 해양레저관광팀
  • 승인 2019.10.05 0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회 국제마리나 콘퍼런스 개최

해양수산부는 9월 26일 서울 밀레니엄 힐튼 호텔(서울 중구 소재)에서 ‘제8회 국제마리나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국제마리나 콘퍼런스는 유럽, 동아시아 등 세계 각지의 마리나 전문가들이 모여 선진기술과 관련 정보를 나누며 마리나산업의 국제 관계망을 구축하는 소통의 장으로서 2012년부터 개최되어 왔다.

이번 콘퍼런스는 ‘지속가능한 마리나산업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열렸으며, 국제 마리나산업 추세 파악과 국내 마리나정책 발굴을 위한 발표가 진행되었다. 콘퍼런스에는 이탈리아, 싱가포르, 호주 등 국제 마리나 전문가와 한국마리나협회 회원사 및 관련 종사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콘퍼런스에서는 △마케팅측면에서의 마리나 활성화 방안(이탈리아 Marina di Porto Reno 부장) △청정 마리나를 위한 국제사회의 시도(싱가포르 Mercury Marine 아시아본부장) △호주 마리나 전문인력 양성제도 및 효과(호주 마리나산업협회장)가 발표되었다. 이어서 한국해양대 강영훈 교수와 중소조선연구원 임장곤 본부장이 △관광과 마리나의 시너지 효과 △한국 레저장비산업의 전망을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섰다.

임지현 해양수산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마리나와 관광을 융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마리나산업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라며, “해양수산부도 지난 5월 발표한 ‘해양레저관광 활성화 대책’을 기반으로 마리나 등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들을 다각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