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해양수산건설 신기술 시험시공 대상기술 공모
해양수산건설 신기술 시험시공 대상기술 공모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9.30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건설 국내기술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10월 1일부터 11월 14일까지 현장실증이 이루어지지 않은 신기술 등 시험시공 지원 대상기술을 공모한다.

시험시공은 현장시공 실적이 없는 특허나 신기술에 대하여 공사의 일정부분에 시공기회를 부여하여 성능을 검증하는 것으로 비용과 적정공간을 국가에서 제공한다.

그동안 해양수산건설 분야에서는 경제적·기술적 가치가 높은 국내기술이 개발된 이후 현장 실증이 이루어지지 않아 사장되고, 이로 인해 새로운 기술에 대한 투자 의욕이 위축되는 악순환의 문제가 있었다.

또한, 국내기술의 성능검증이 주로 수치 또는 수리모형실험 등 실내시험을 통해 제시되고 있을 뿐, 실제 현장시공을 통해 이루어지지 않아 국내기술의 활용에 한계가 있었다.

공사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실내시험결과 뿐 아니라 성능검증, 경제성 및 시공성 등의 확보가 필수적이나, 이를 검증하는 비용이 과다하고 시공할 수 있는 적정공간 확보도 어려운 실정이었다는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문제점을 국가차원에서 해결하기 위해 2018년 1월 ‘시험시공 공모 및 지원제도’를 마련하여 실시하였다. 민간전문가 그룹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통해 4개의 국내기술을 선정하였으며, 현재 설계에 이 기술을 반영하고 있다. 설계가 완료되면 내년에 본격적인 현장시공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선정된 4개 기술은 △현장타설 기둥을 이용한 블록의 일체화 안벽공법(목포북항), △소파블럭 및 이를 이용한 거치방법(대보항), △PSP(Plastic Sheet Pile)를 이용한 해안침식 방지공법(무창포항), △마찰증대 매트 및 이를 이용한 중력식 구조의 방파제(목포신항) 등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공모를 진행하여 신청된 기술을 대상으로 ‘해양수산부 신기술활용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예비후보를 선정하고, 각 지방해양수산청의 검토의견 등을 종합하여 올해 12월에 지원대상 신기술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특히, 일본기술의 점유비중이 높은 소파블럭 국내기술 등을 적극 지원하여 국내기술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외 특허료 지급을 최소화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우철 해양수산부 항만기술안전과장은 “해양수산건설 신기술 등에 대한 시험시공을 통해 국내기술 개발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신기술 활용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의 자세한 사항은 해양수산부 누리집(www.mof.go.kr)과 한국항만협회 누리집(www.koreaports.or.kr)의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궁금한 사항은 해양수산부 항만기술안전과(044-200-5953, 5958)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