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0-17 17:40 (목)
한국가스공사, BP와 25년 개시되는 장기도입계약 체결
한국가스공사, BP와 25년 개시되는 장기도입계약 체결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9.24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산 LNG 신규 확보를 통한 도입선 다변화로 공급안정성 강화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BP Singapore Pte. Limited사(이하 'BP')와 2025년부터 15년간 연 158만톤의 미국산 LNG를 도입하는 계약에 대한 서명 행사를 9월 23일(현지시각) 뉴욕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BP는 글로벌 LNG 포트폴리오 사업자로 미국 Freeport LNG와 Calcasieu Pass LNG 등의 물량(연 640만톤)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가스공사와 BP가 계약한 연 158만톤은 국내 연간 소비량의 약 5%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이번 서명 행사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임석 하에, 구매자인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사장, 판매자인 BP사의 로버트 로손(Robert Lawson) 회장, 미국 Freeport LNG 액화터미널 설비 운영사인 Freeport LNG사의 시그 코넬리우스(Sig Cornelius)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이번 계약은 2012년 장기도입계약 이후 7년 만에 체결된 신규 장기계약으로써 향후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에 커다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는 그간 중동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 천연가스 의존도가 높았으나 금번 계약을 통해 천연가스 도입지역이 다변화됨으로써 공급 안정성이 더욱 공고해지는 계기가 되었다.

가스공사는 2016년부터 미국 사빈패스 장기도입계약을 통해 연간 280만톤의 LNG를 도입해오고 있으며, 이번 신규 장기도입계약을 통해 미국산 LNG 도입량은 2025년부터 연간 438만톤으로 증가하게 된다.

또한, 이번 계약 가격은 가스공사의 기존 계약 대비 약 70% 수준으로 국내 직수입을 포함한 국내외 미국산 도입계약 중 최저가에 해당하여 도입비용 절감 및 가스요금 인하 등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가스공사 채희봉 사장은 “이번 도입계약을 계기로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은 물론 천연가스 소비자 요금 인하, 도입선 다변화를 통한 공급 안정성 강화, 다양한 연동지수 적용으로 고유가 시 도입비용 증가 위험 완화 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