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11-17 17:18 (일)
현대글로비스 운반선 美해상서 전도,한국인 4명 구조중
현대글로비스 운반선 美해상서 전도,한국인 4명 구조중
  • 해운산업팀
  • 승인 2019.09.09 0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복된 운반선 - USCG 배포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이 8일(현지시간) 미국 남동부 조지아주 브런즈윅 해안에서 전도된 이후 화재가 발생하면서 한국인 4명이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현대글로비스 소속 차량운반선 골든레이호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현지 도선사에 의해 도선되던 중 선체가 옆으로 기울었다.

이후 선체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다. 선박에 승선한 24명 가운데 20명이 대피하거나 구조됐다. 20명은 한국인 6명, 필리핀인 13명, 미국 도선사 1명이다.

그러나 나머지 4명은 구조되지 않았고, 이들 4명은 모두 한국인으로, 선박 기관실에 있는 것으로 당국은 보고 있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는 화재 진화와 선박 고정화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구조대원들이 선내로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USCG 찰스턴지부를 이끄는 존 리드는 "연기와 불길 탓에 구조대원들이 선내에 진입하는 게 너무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이 완전히 진압되는대로 구조대원을 투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 관계자는 "사고 수습을 위해 주애틀랜타 총영사관 담당 영사를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라며 "관계 당국과 협조해 선원 구조와 사고 경위 파악 및 우리 국민에 대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