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9 17:42 (목)
태풍 링링 한반도 북상…해경청, 전국 여객선 항로 통제
태풍 링링 한반도 북상…해경청, 전국 여객선 항로 통제
  • 해양안전팀
  • 승인 2019.09.07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 북상 중인 7일 오전 전남 신안군 송공항에서 거센 파도가 방파제를 넘고 있다. 2019.9.7/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전 8시를 기해 군산 서남서쪽 약 184㎞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해경이 전국 여객선과 어선 운행을 통제하는 등 대비대세를 강화하고 있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를 기해 전국 여객선 100개 항로 164척을 도선은 총 74개항로 94척을 유선은 총 231척을 전면 통제했다.

해경청은 대형함정 등 5척을 배치하는 등 긴급구조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또 중앙해양특수구조단, 구조대, 특공대 등 현장 구조 인력을 2교대로 근무전환 했다.

앞서 해경은 6일 오후 4시쯤 남해에 투모중인 닻 끌림 우려선박 169척을 진해, 고현만 등 안전해역에 피항 조치했다.인천에서도 정박지 내 투묘 중인 예부선 2척과 차도선 2척을 인천 북항 및 갑문 내항으로 이동조치 했다.

해경청은 동해권을 이동하는 중국어선 20척을 서해 북방한계선(NLL)이북으로 피항할 것을 권고하고 모니터링 하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오전 8시 기준 중형 태풍으로 군산 서남서쪽 약 184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km로 북진중이며, 수도권은 오후 2시쯤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