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9 17:42 (목)
수협재단, 10년간 '장학금 21억·의료비 22억' 지원...국내유일 어업인복지기구로 성장
수협재단, 10년간 '장학금 21억·의료비 22억' 지원...국내유일 어업인복지기구로 성장
  • 수산산업팀
  • 승인 2019.09.05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협중앙회 제공© 뉴스1


수협재단(이사장 임준택)이 창립 10주년을 맞아 5일 수협중앙회 2층 독도홀에서 임직원과 기부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했다.

지난 2009년 9월 '어촌지역사회 유지·발전과 어업인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공익법인으로 설립된 재단은 현재 총자산 153억원의 재원을 갖춘 국내 유일의 어업인 전담 복지기구로 성장했다.

또 지난 2014년 개관한 수협장학관(서울시 양천구 소재, 55실) 운영으로 어업인 자녀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마련했다. 아울러 저소득층 어업인 자녀에게 지난 10년간 21억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이와 함께 시설부족으로 혜택을 제공받기 어려운 어업인들을 위해 전국에 위치한 19개 병원과 협약을 체결하고 어촌 의료봉사활동을 통해 건강검진·물리치료·문진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Δ건강검진비 Δ틀니·보철치료비 Δ수술·질병치료비 등 지원을 통해 10년간 22억원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의 이사장 취임 이후 지난 5월과 8월 강남 세브란스 병원과 동아대학교병원 등 대형병원 의료협약을 체결하며 향상된 의료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 밖에도 Δ어촌 다문화가정 방문지원을 통해 다문화가정 안정적인 어촌사회 정착 지원 Δ어업인 주거환경개선 Δ해양쓰레기 수거활동 Δ냉방용품 보급, 공동시설 개보수 등 어촌환경 및 어업인 생활개선에 힘쓰고 있다.

수협재단은 앞으로도 '더 살기좋은 어촌, 더 행복한 어업인'을 목표로 사업규모를 확대하고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업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수협 장학금 지원대상을 기존 대학생에서 고등학생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임준택 이사장은 "후원자들이 보내주신 뜨거운 성원 속에서 수협재단은 국내 유일의 어업인 전담 복지기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여전히 우리 어촌은 인구 감소 및 고령화, 어족자원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어두운 현실을 극복할 수 있도록 수협재단이 장학·의료·복지지원 사업수행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협재단은 이날 기념식에서 어업인 복지를 위해 기부활동에 적극 참여해 온 Δ경주시수협 Δ경인북부수협 Δ대형기선저인망수협 Δ통영수협 Δ포항수협 Δ한림수협에 표창패를 전달하고 Δ우성건영(주) (주)신세계 박정기(신기통상 대표) 기호성(대창건설 대표) 등 우수기부자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