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9 17:42 (목)
군산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본격 시동
군산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본격 시동
  • 항만산업팀
  • 승인 2019.09.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임준 군산시장과 곽병선 군산대총장, 연구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강소특구 종합계획 점검회의를 군산시청에서 갖고 있다. /© 뉴스1


전북 군산시가 미래성장 동력이 될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위해 발 빠른 행보에 나서고 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5일 김경구 시의회 의장과 곽병선 군산대학교 총장, 관내 연구기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군산 강소특구 종합계획 최종 점검회의를 가졌다.

군산 강소특구는 지역 거점대학인 군산대학교를 기술핵심기관으로 정하고 사업화 지원 지구인 군산국가산업단지와 사업화 촉진 지구인 새만금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스마트 그린 에너지 ·자동차 융복합 산업을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군산 강소특구는 새만금 국제공항건설 확정과 함께 항만, 철도의 TRI-PORT(트라이포트) 물류체계 완성으로 기업유치가 용이하다. 또 새만금 주행시험장과 재생에너지 국가종합 실증연구단지 구축 등으로 국내 최고수준의 연구개발 실증단지를 보유하고 있어 기술 사업화에 최적지로 손꼽히고 있다.

시는 강소특구 지정을 통해서 기존의 주력산업은 더욱 고도화되고 대학과 공공기술 기반의 기술사업화로 단순 생산중심에서 R&D 기반의 첨단기술 제조업 혁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조만간 전북도와 함께 군산 강소특구 지정요청서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강소특구는 전국을 20㎢ 총량으로 한정하고 있고 특구당 면적은 최대 2㎢이며 연구소 기업의 세제 혜택과 기술 사업화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어 전국의 지자체들이 관심과 경쟁이 뜨겁다.

군산 강소특구 지정 여부는 11월부터 전문가 심사위원회와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에 최종 결정이 날 전망이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이제 어떠한 경제 위기에도 흔들림 없는 탄탄한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전국 최초로 강소특구계를 신설한 만큼 특구 지정을 통해 군산이 재생 에너지와 미래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