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09-19 17:42 (목)
"부산-상하이 대형크루즈선 운영 재개해 달라"
"부산-상하이 대형크루즈선 운영 재개해 달라"
  • 해양레저관광팀
  • 승인 2019.09.03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 中 문화여유부장과 관광협력 논의

 

부산시에 따르면 오거돈 부산시장이 2일 오전 부산을 찾은 중국 뤄수깡 문화여유부 부장(우리나라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급)을 직접 만나, 중국관광객 부산유치 등을 요청했다. 중국 문화여유부 부장은 부산-중국간 관광협력을 강화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뤄수깡 부장은 지난달 29일부터 1일까지 개최된 한중일 문화관광장관회의 참석 후 이날 부산을 방문했다. 오 시장은 지난달 25일부터 6박8일간 유럽 순방으로 1일 귀국 후 첫 일정으로 만남을 진행했다.

오 시장은 이날 뤄수깡 부장과의 조찬 간담회에서 사드사태 이후 감소된 중국 관광객 회복을 위해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천혜의 자연환경과 다양한 체험형 문화컨텐츠를 겸비한 부산시만의 독특한 매력을 설명,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의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오 시장은 또, 상하이에서 기항하는 대형크루즈선의 재개를 요청했으며, 이에 뤄수깡 부장은 상하이시측에 전달해보겠다고 밝혀 앞으로 중국 측의 긍정적인 반응이 기대된다.

오는 9월 5일부터 8일까지 개최되는 부산국제관광전에는 중국 5개 성시 관광대표단이 참가예정으로, 중국 관광산업 붐의 조성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대표부는 부산시의 영화제도 언급하면서 깊은 관심을 보였다.

간담회 이후 중국 문화여유부 대표단은 부산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태종대와 감천문화마을을 방문했다. 특히, 도시재생과 문화가 어우러져 성공적인 관광명소로 부상한 감천문화마을에 각별한 감동을 표현했다.

이날 간담회를 마치면서 뤄수깡 부장은 오시장의 북경방문을 적극적으로 요청했다. 부산시 방문 중국관광객수는 17만1000명(2019년 6월 기준)으로 전년대비 18% 증가하여 사드사태 이후 점차적으로 회복되고 있으나 사드사태 이전 수준에는 아직 미치지 못해 이번 오시장과 뤄수깡 문화여유부 부장의 만남이 부산시 관광 산업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은 클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